Peace Camp

지난 캠프

Previous Programs
피스캠프 > 지난 캠프 > 방학캠프

방학캠프

Vacation Camp

지난 2007년 겨울, 6명의 참가자들이 필리핀 피스캠프에 입국했습니다.
한국인 팀장과 필리핀인 스텝까지, 총 네 명이 그들을 맞이했습니다.
방학캠프의 시작이었고 피스캠프의 시작이었습니다.
피스캠프의 최초 프로그램이었죠.

당시 방학캠프에서는 필리핀인 스텝들과 함께 오전에는 영어공부를 하고,
오후에는 실외에서 체험 프로그램을 진행했습니다.

이후 2012년에는 방학캠프 세부 프로그램을 개편하여
책상에 앉아 진행하는 학습형 프로그램을 전면 폐지하고
놀이, 체험, 모험 프로그램으로만 방학캠프를 구성했습니다.

피스캠프는 신나게 놀 줄 아는 사람만이 행복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방학캠프를 설명하는 키워드는
"코피 터지게 놀자"입니다.
지난 캠프 자세히 살펴보기
좀 더 구체적인 기록을 보고 싶은 분은 이 곳을 방문해주세요.

 

 

코피 터지게 놀았던 방학캠프의 지난 이야기

 

피스캠프의 방학캠프는 코피 터지게 노는 것이 유일한 목적입니다.

 

지난 2007년부터 지금까지,

필리핀과 태국에서 16회에 걸쳐 진행된 모든 방학캠프가,

신나게 노는 것이 전부였습니다.

 

남들은 방학 때 마저도 다음 학기 준비를 위해 학원에 가거나 어학연수를 가지만

피스캠프의 방학캠프 참가자들은 오직 놀기위해 모였고 "코피 터지게" 놀기만 했습니다.

 

어떻게 놀았냐구요?

 

 

때로는 숲에서 놀았습니다.

태국과 필리핀의 정글에서,

원주민 마을에서 살아보기도 하고

코끼리와 함께 진흙 목욕도 하고

원시림에 가까운 숲속의 커다란 나무에서 그네도 타보고

승마도 해보았습니다.

 

 

슬라이드 1(필리핀과 태국의 정글, 숲속, 코끼리, 트리탑)

 

 

때로는 물에서 놀았습니다.

필리핀에서는 비밀스런 바닷가에 배를 타고 놀러갔지요.

스쿠버 다이빙도 하고요,

텐트를 치고 해변에서 야영을 했습니다.

태국에서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섬으로 놀러갔습니다.

물론 수영장에서 놀기도 했죠.

 

 

슬라이드 2(바다, 스쿠버 다이빙)

 

 

음식으로 놀기도 했어요.

하지만 그냥 먹는 것은 아니고요 요리의 재미를 배울 수 있었습니다.

함께 레시피를 찾고 직접 장을 봐서

때로는 서양식 요리를 해먹고,

피스캠프 요리 선생님께 태국 전통요리를 배우기도 했습니다.

물론 한국 요리도 해 보았지요.

 

 

 

슬라이드 3(음식, 요리)

 

 

 

또 음악과 미술, 목공으로 놀기도 했죠.

피스캠프에는 악기가 참 많거든요. 즉석에서 밴드를 결성해서 합주를 하기도 했습니다. 

그림을 그릴 때는 캔버스를 직접 제작하여 그 위에 그리기도 했고요,

작은 종이가 성에 차지 않을때는 큰 벽에다가 벽화를 그렸습니다.

목공을 할때는 개성있는 나만의 작품을 만들어 냈어요.

 

 

 

슬라이드 4(음악, 미술, 목공)

 

 

우리끼리 보드 게임을 하면서 놀기도 했고

피스캠프의 이웃들과 함께 물총 싸움을 한 적도 있어요.

때로 우연히 마주친 외국인과 함께 놀았습니다.

 

 

 

슬라이드 5(보드 게임, 물총싸움, 외국인)

 

 

 

이렇게 열심히 놀았던 그들은

상상력과 야성, 또 "행복"을 가슴 속에 품고 돌아갔습니다.

 

 

슬라이드 6(행복한 표정)